활용 가치가 많은 차등 배당!
절세와 동시에 상속과
증여를 진행하세요

기업 컨설팅 문의요청   

배당정책

배당정책의 정의

이익 중에서 어느 정도를 어느 시기에 어떤 형태로 배당하느냐에 대해 기업의 취하는 방법을 말한다.


효과적인 배당정책

지분 설계를 위한 배당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면, 그 지분을 배우자나
자녀에게 증여하여 분산시킬 수 있습니다.

배당정책을 이용한 절세

급여로만 재산화하는 소득유형을 급여와
배당으로 처리하면 큰 절세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이익배당의 중간배당

이익배당은 주주총회의 보통결의로 정하지만,
정관으로 중간배당을 규정하면 영업연도
중 1회에 한해 중간배당을 할 수 있습니다.

배당가금액

대차대조표의 준자산액으로부터 다음 금액을
공제한 금액을 한도로 이익배당이 가능합니다.

주식배당

주주총회의 결의에 의해 이익의 배당을
새로이 발행하는 주식으로 할 수 있습니다.

현물배당

정관 상의 금전 외에 재산으로도
배당이 가능합니다.

배당금의 지급 시기

주주총회나 이사회의 결의를 한 날로부터
1개월이내에 해야합니다.

소멸시기

지급청구권은
5년간 행사하지 않을 경우 소멸됩니다.


배당정책 전문가 컬럼

전문가칼럼 더보기(176개)

전략구분

제목

보기

배당정책

비상장사의 배당은 주주를 위한 것만은 아니다

법인을 운영 중이라면 세금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을 수가 없다. 사업 운영을 통해 매출을 증대하는 것이 가장 큰 관심사며, 목표이지만 세금 발생까지 생각해야 하며, 사업 규모가 커질수록 세금은 증가하게 된다. 그러나 합법적으로 세금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배당'의 활용이다.배당은 소유지분에 따라 주주...

더보기

법인의 수익은 개인의 임의사용이 불가하다. 소규모 법인, 1인 법인일지라도 회사의 재산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상법상 정해진 이익배당 절차를 거쳐야 한다. 배당은 소유지분에 따라 주주에게 기업의 이윤을 나눠주는 것이다. 이윤 배당을 극대화하는 것은 주식회사의 목적이자, 이익을 얻으면 주주에게 배당하는 것이 당연하다. 주...

더보기

주주가 수익 얻으려면 이익배당 절차 거쳐야주식배당은 자기자본 확대와 재무구조 개선 효과 있어효과적인 가업승계 위해선 면밀한 배당정책 필요 소규모 회사나 1인 법인일지라도 회사의 수익을 곧바로 주주가 소유할 수 없다. 주주가 수익을 얻으려면 상법상 정해진 이익배당 절차를 거쳐야 한다. 주주가 임원을 겸하고 있다면, 보...

더보기

배당이란 주주에게 소유지분에 따라 기업 이윤을 나눠주는 것을 뜻한다. 배당에 참여할 권리는 주주에게 있고, 이윤 배당을 극대화하는 것이 주식회사의 목적이다. 즉, 기업이 이익을 얻으면, 주주에게 배당하는 것은 당연한 이치다.하지만 이익금이 쌓이는데도 배당을 하지 않는 법인도 있다. 개인사업자로 오랫동안 사업을 하다...

더보기

배당하지 않으면 미처분이익잉여금 과도하게 누적될 수 있어배당도 실행에 대한 구체적인 전략이 필요해 증권사들은 지난해 최고 실적을 기록하면서 배당금을 확대하는 한편, 주주환원 정책을 펼쳤다. 최근에는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소기업도 배당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배당은 기업이 정상적인 활동을 하며 얻은 이익을 투자의 대...

더보기

배당정책의 정의의 핵심

배당의 목적

  • 법인자금을 회수하려고 하거나 승계를 앞두고 사전 준비
  • 상속세 및 증여세와 양도소득의 절세 전략
  • 주가 관리
  • 오너리스크 헷지 역할
  • 주주의 배당 압력 해소

차등배당

  • 대주주가 소액주주보다 낮은 비율로 배당 받는 것
  • 대주주 스스로 배당을 포기하여 나머지 주주들에게 배당을 많이 받게 하는 것

중간배당

  • 상반기 마지막 주식시장 영업일인 6월 30일을 기준으로 주주명부에 등록된 주주들에게 배당금을 주는 것
  • 배당금은 하반기에 지급
  • 배당의 조건 : 이상회의 결의, 중간배당이 가능하다는 정관 내용 수정, 배당 가능 이익의 존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