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인의 보석 수용성 규산염을 아시나요

명전바이오 이윤정 대표

2018-11-28 한국경제TV 방영


기업소개

명전바이오


친환경 먹거리에 대한 니즈가 나날이 높아져만 가는 시대, 유기농 자재에 필요한 원료를 개발하여 그 기술력을 인정받은 기업이 있다. 농업인들의 보석, 수용성 규산염으로 국제 특허를 보유한 명전바이오와 이윤정 대표가 그 주인공이다.


이윤정 대표는 기업부설연구소를 통해 농작물 성장에 필요한 원료를 개발해왔다. 그는 농민들에게 좋은 제품을 보급하는 것을 기업의 첫 번째 목표이자 가치 창출의 첫 단추로 여긴다. 또한 농업인들의 삶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고품질 제품의 개발을 실현하고 있다. 이처럼 농업인들과 함께 일하며 일궈온 기업이기에 농촌과 농민에 대한 그의 애정은 남다르다.


최근 코트디부아르와의 합작 투자 성과를 낸 명전바이오는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10여 개국과의 수출 및 계약을 앞두고 있다. 기업인은 목표 의식과 열정이 뚜렷해야 한다고 말하는 이 대표, 그리고 명전바이오가 세계 속에 우뚝 설 날이 멀지 않았다.


보도자료

<규산염을 만들어 낸 농업인의 보석> 명전바이오 이윤정 대표

718,403


우리 식탁에서 유기농, 무농약 바람이 불기 시작한 것은 이미 오래 전의 일이다. 그러나 농민의 입장에서 친환경 식재료를 키워내는 일은 결코 만만치 않다. 이런 농민들의 고충을 해결해준 이가 바로 명전바이오의 이윤정 대표이다.

2003년 설립된 명전바이오는 농약과 화학비료를 덜 쓰고 농작물을 길러내는 데 큰 도움이 되는 수용성 규산염을 개발해내고,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유일한 기업이기도 하다. 명전바이오는 2013년 농협중앙회와 계통 계약을 맺었으며 2015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받는가 하면 경영혁신형 중소기업확인서인 이노비즈를 획득했다.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독보적인 특허를 가지고 사업을 시작했다는 이 대표는 환경을 살리면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식품을 만들겠다는 가치창출이 바로 본인의 기업가 정신이라고 이야기한다. 이를 위해 그는 첫째로 직원 및 고객과의 네트워크를 통해 농민들에게 좋은 제품을 보급하고, 둘째, 고품질 제품 생산으로 고용을 늘리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규소와 칼슘은 이른바 ‘지력’을 확보하기 위한 필수 물질이다. 문제는 규소를 칼슘과 혼합하면 화학 반응에 의해 엉기기 때문에 흡수가 제대로 되지 않아 오히려 식물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는 것이다. 기존의 농업용 규소 제품은 규석이 아닌 맥반석을 화학 처리하

한국경제TV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