튼튼하고 안전한 기술, 기본에 충실하라

양지클레딩 임영석 대표

2018-09-19 한국경제TV 방영


기업소개

양지클레딩

양지클레딩의 임 영석 대표는 2006년 법인을 설립한 이래 지금까지 한결같이 ‘기술, 노하우, 경험에서 시공능력, 가공능력, 품질능력을 갖춘 뛰어난 엔지니어 기업을 만들겠다’는 꿈을 실천해오고 있다. 그 꿈이 있기에 지금도 건물만 쳐다보면 어떤 공법으로 지어졌는지, 자재는 무엇을 사용했는지에 대한 디테일을 알고 싶다는 생각이 가득하다. 그렇기에 임 대표는 끊임없이 기술을 연구하고 공부하고 데이터화하는 기쁨이 가장 큰 기쁨이라고 서슴없이 말하고 있다. 하지만 임 대표의 열정이 식지 않는 이유는 다른 곳에 있다. ‘지금 시공하는 곳이 나중에 누군가의 안식처와 보금자리가 되기에 내집보다 더 잘 지어야 한다’는 철학에 있으며, 그 뿌듯함에 있다. 이에 임 대표는 “늘 부끄러운 사람이 되지 말자. 그러기 위해서는 기본에 충실하며 기술자의 본분을 잊지 말자”라는 자신의 기업가정신을 일터로 향하는 길,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서 다짐하고 있다.


보도자료

<건설로 사람을 품는 기술> 양지클레딩 임영석 대표

599,336

 

건설 산업에서 무엇보다 중요시되는 가치는 ‘안전’일 것이다. 바로 이런 기본 원칙을 지키며 늘 배우는 자세로 지붕을 세우는 장인이 있다. 국내에서는 외면 받던 지붕산업에서 본인의 입지를 다진 양지클레딩 임영석 대표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지난 2006년 설립된 양지클레딩은 건물 지붕을 금속으로 디자인해 씌우는 일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 특히 디자인화된 건물이거나 대규모 내부공간이 필요한 무지주 공법의 대형 지붕을 전문적으로 시공한다.

건축학을 전공하고 대형 건설회사에서 일해 온 임 대표는 남들이 잘 하지 않던 지붕산업으로 눈을 돌려 창업 15년 만에 가공, 제작, 설치, 시공을 모두 소화하는 몇 안되는 기업 중 하나로 양지클레딩을 키워냈다.

양지클레딩은 그동안 평창 쇼트트랙 보조경기장을 비롯해 각종 체육관, 학교, 도서관, 소방서, 관공서 등 15년 동안 1400~1500여 개 지붕 및 외관을 시공해 왔다. 호남 고속철도 광주송정역 건설사업에서는 드물게 건설사 아닌 시공사로 표창을 받기도 했다.

임 대표는 “기술 장인의 회사는 사람이 가치”라며 “회사를 운영하고 직원들에게 급여를 주고, 적정한 이윤을 만들어내는 것 이상으로 중요한 것은, 엔지니어로서 절대 해서는 안되는 일에 현혹되지 않는 일이다”라고 강조한다. 하지 말아야 할

한국경제TV
원문보기